이스트소프트 현직 개발자가 전하는 이야기



"우리 모두에게는 무모한 도전처럼 보이는 '시작'이 있습니다." 


이스트소프트 퓨처스를 계기로 개발자의 꿈을 꾸고 계신 분들께 들려드리고 싶었습니다. 

이스트소프트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멋진 개발자들도 모두 시작이 있었다는 것을. 

개발이 뭔지 잘은 모르지만 언젠가 나도 개발자가 되겠다고 다짐하며 수 없이 도전했던 시작 말입니다.   


어려운 경기를 이겼을 때의 짜릿함, 어렵게만 보이던 문제를 가까스로 해결하고 나서 얻게 되는 뿌듯함, 마치 남들은 못 푸는 수학 문제나 퍼즐을 풀었을 때의 즐거움이 있기에 오늘도 이 곳에서 함께 풀어야 할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에 이어 전해 드리는 두 번째 이야기는 허**대리의 이야기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말씀 드리면, 결코 잊을 수 없던 2년차 때의 기억이예요. 몇 개월 전부터 준비했지만 해결의 실마리가 좀 처럼 보이지 않고, 기한은 커다란 압박이 되어 다가오고 있었어요. 그 때 정말 MSN 온라인 레퍼런스 문서란 문서는 다 뒤져보고 온갖 샘플을 만들어 돌려보던 기억이 납니다. 그렇게 찾고 찾던 중 한 귀퉁이에서 찾아낸 해결의 단서가 된 단 몇 줄. 


당시에는 고생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지만 지금 지나보니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되었고, 무슨 일이든 헤쳐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해 준 일이 된 것 같습니다. 




자아발견부가 이름은 특이하지만 주로 했던 활동은 지금 생각하면 제 진로를 정하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그 때 주로 했던 활동이 내가 무엇을 잘하고, 앞으로 내가 어떤 일을 하며 살게 될 것인지를 생각해 보고, 그 것을 다른 사람들과 서로 이야기를 나눠보는 시간이었거든요. 


당시에는 개발자라고 직업을 딱 정하진 않았지만 컴퓨터 공학과를 가야겠다는 결심을 했었어요. 컴퓨터 공학과 진학으로 자연스럽게 개발자가 된 것 같아요.  



앗, helloworld!인데, 이렇게 올라가게 됐어요. 


오해하실까봐 덧붙입니다. 

코드에 콤마는 원래 잘 안들어가요 :D  






방해 없는 환경에서 마음 껏 코딩하고 싶은 분? 도전하세요! 

이스트소프트 퓨처스 1기를 11월 25일까지 모집합니다. 

(+모집이 마감되었습니다.)


▶▶ 이스트소프트 퓨처스 1기 사이트 가기( PC사이트 ) 


 

개발자를 꿈꾸는 이에게 전하는 개발자 이야기 #1 - 첫 번째 이야기 ▶▶ http://blog.estsoft.co.kr/470

 

개발자를 꿈꾸는 이에게 전하는 개발자 이야기 #3 - 세 번째 이야기 ▶▶ http://blog.estsoft.co.kr/472

 

개발자를 꿈꾸는 이에게 전하는 개발자 이야기 #4 - 네 번째 이야기 ▶▶ http://blog.estsoft.co.kr/473

 

 

Posted by ESTsof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원자1 2015.11.20 22: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읽었습니다. 처음엔 모든지 어렵겠지만 결국에는 누구나 이뤄낼수 있다고 믿습니다.
    저도 열심히 해야 겠어요~

  2. 이도현 2015.11.21 0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기는 모집 안하나요? ㅠㅠ 솔직히 지금 대학교 2학년이긴한데, 따로 해놓은것도 없고,, 지식도 별로 없어서 1년만 더 공부하고 지원하고 싶거든요.

    • ESTsoft 2015.11.21 07: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1기를 처음 시작해 보는 것이라 우선 최선을 다해서 잘 운영하겠습니다. 저도 2기 3기 쭉 이어지길 고대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스스로 동기부여된 분들이 교육과 프로젝트를 하는 과정이라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일반 개발직 채용이 아니기에 현재 지식수준보다는 의지나 성장가능성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면이 있습니다. 지원해도 될 좋을 상황이면 도전해보세요! ^^

  3. 지원자 2015.11.21 03: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처음에 지원모집을 보고 '정말 내가 이러한 환경에서 배우고 일할 수 있는건가?'라는 생각에 너무나도 설랬습니다. 그리고 지원서를 작성하는데 하루, 이틀, 삼일.. 지원서를 작성하며 지난 나를 되돌아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내가 이런 환경에서 배우고 일할 수 있는건가...' 같은 문장이지만 그 느낌은 너무나도 달랐습니다. 자신감이 무너지는 순간이였습니다. 내세울 것이 너무 부족하다. 남과 경쟁하여 살아남을 자신이 없다. 이런 생각을 하던 차에 이 글을 보고 조금이나마 희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남과 비교하지 않고 나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면 좋을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이젠 만약~ 이라는 희망도 절망도 가정하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모든 것이 끝난 뒤에도 나 자신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ESTsoft 2015.11.21 07: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지금 얼마나 알고 있든 없든 모두가 같은 시작점에 서 있다고 봐주시고 절대 초조해거나 불안해하시진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시작인데요^^ 지원서가 참 많은 고민을 하면서 작성하게 되는 문항들이죠? 작성하시느라 고생 많으셨고, 12월 초에 서류 심사발표 예정입니다. 불안감은 밀어내고 일상 속에서 여유로운 마음으로 지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주말 잘 보내세요!

  4. 송지환 2015.11.23 17: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네요!!

  5. 지원자 2015.11.28 23: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헬로월드!!! ㅋㅋㅋㅋ 정말 잘읽었어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ㅠㅠ

이전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 175 다음

Back To Top